'1박2일' PD "박보검 출연 당시 보검매직 느꼈다"

"현장 분위기 다 바꾸더라"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1박 2일' 유일용 PD가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박보검의 '보검매직'을 느꼈다고 밝혔다.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 유일용 PD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그동안 '1박 2일'에는 많은 스타들이 게스트로 출연해 화제가 됐다. 가장 누가 기억에 남냐는 질문에 유일용 PD는 먼저 박보검을 언급했다.

유일용 PD는 "보검 씨와 (김)준현 씨가 자유여행했을 때가 기억에 남는다. 착한 분이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현장에서 '보검매직'을 느꼈다"라고 웃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현장 분위기를 다 바꾸더라. 멤버들이 피곤해도 보검 씨 말 한마디에 다들"이라고 다시 한번 감탄하며 "촬영 당시가 유독 더웠고 힘들었다. 그런데도 멤버들이 보검 씨가 안 해본 것들을 듣고 '그래?'라며 같이 해주더라"라고 웃으며 비하인드를 덧붙여 전했다.

마지막으로 "보검 씨의 맑은 영향, 선한 분위기를 크게 느꼈다"라고 거듭 말했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