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준, '내뒤에 테리우스' 합류…소지섭·정인선과 호흡

전직 사기꾼 진용태 역, 뻔뻔한 악역 연기 도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손호준이 MBC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로 소지섭, 정인선과 호흡을 맞춘다.

18일 MBC에 따르면 손호준은 새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에 캐스팅 됐다.

손호준은 극중 진용태 역을 맡았다. 진용태는 전직 사기꾼이자 다단계 사업을 벌이던 악명 높은 사업가로 김본(소지섭 분), 고애린(정인선 분)이 연관된 의문의 사건에 키를 쥐고 있는 인물이다. 하지만 악역에 어울리지 않게 능글맞으면서도, 본인의 외모에는 무한 자신감을 내뿜는 뻔뻔한 캐릭터로 드라마를 이끌어간다.

MBC는 앞서 전설의 국정원 블랙요원 김본 역에 소지섭이, 갑자기 남편을 잃었지만 우연히 옆집에 살게된 김본과 함께 거대 음모를 파헤치며 호흡을 맞추는 못말리는 아줌마 고애린 역에 배우 정인선의 캐스팅이 확정 됐다고 알렸다.

손호준은 지난해 방송된 '고백부부' 이후 차기작으로 '내 뒤에 테리우스' 출연을 확정지으며 난생 처음 악역 연기에 도전, 새로운 연기 변신을 보여줄 예정이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쇼핑왕 루이'를 통해 새로운 색감의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여 주목받은 오지영 작가와 2017 '세가지 색 판타지-생동성 연애' 연출로 신선한 화제를 몰고온 박상훈 PD가 만나 의기투합한다. 현재 방송 중인 '이리와 안아줘'와 다음 작품인 '시간' 후속으로, 9월 방송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