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모아이는 김준현이었다 "부담돼 공복 출연"

산호소녀와 2라운드 대결서 패 "떨렸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모아이의 정체는 개그맨 김준현으로, 반전 노래 실력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밥 로스'의 2연승 도전과 함께 이에 맞서는 경연자들의 2,3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2라운드 두번째 대결 주인공은 모아이와 산호소녀. 모아이는 윤종신의 '본능적으로'를 선곡해 무게감 있는 목소리로 흥겨운 무대를 선사했다. 산호소녀는 김건모의 '스피드'를 풍부한 성량으로 소화하며 원곡과는 다른 매혹적인 무대를 꾸몄다.

대결 결과 승자는 산호소녀였다. 아쉽게 3라운드 진출해 실패, 복면을 벗은 모아이의 정체는 개그맨 김준현이었다. 김준현은 노래 실력 뿐만 아니라 다양한 개인기로 웃음도 안겼다.

김준현은 "주저앉을 만큼 떨렸다. 부담이 되서 진짜 밥을 못 먹었다. 공복이다"고 긴장된 마음을 전했다. 그는 "긴장이 많이 됐다. 개그계 남은 사람들 중에 유민상 아니면 저다. 틀리지 않고 잘하고 싶었다. 이 무대가 끝나고 나면 일말의 아쉬움도 남기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땀을 많이 흘려 옷을 5벌이나 준비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준현은 "제 버킷리스트 중에 하나가 원맨밴드다. 그것을 본격적으로 이루고 싶은 마음에 그 스타트를 '복면가왕'에서 하고 싶었다. 음악을 해서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