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밥로스 가왕…김수연·강남·김준현·백호 '반전'(종합)

밥로스, 가왕 2연승 지켰다…진주소녀는 김수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밥 로스가 2연승에 성공했다. 가왕결정전에 진출한 김수연을 비롯해 강남과 김준현, 뉴이스트W 백호가 반전 정체로 놀라움을 안겼다.

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8연승을 거둔 '동방불패' 손승연을 꺾고 새 가왕 시대를 연 '밥 로스'가 2연승에 도전했다. 지난주 전 국가대표 유도선수 조준호, 개그우먼 심진화, 래퍼 킬라그램, AOA 멤버 혜정 등을 이기고 올라온 복면가수 4인의 2,3라운드 솔로곡 대결이 펼쳐졌다.

산호소녀가 김준현, 뉴이스트W 백호 등을 꺾고 가왕결정전에 진출했고, 밥 로스와 가왕 자리를 놓고 격돌했다. 밥 로스는 이하이의 '한숨'으로 방어전에 나섰다. 대결 결과 밥 로스가 산호소녀를 이기고 2연승 가왕이 됐다. 밥 로스는 "실망 시키지 않는 좋은 무대로 돌아오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팽팽한 접전 끝 아쉽게 복면을 벗은 산호소녀는 버블시스터즈 출신 김수연이었다. 김수연은 "음악 활동을 하고 있었는데, 방송을 하고 있지 않다보니 대중들과 소통할 기회가 없었다. 용기를 내서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가 늘 '음악은 대중들과 소통해야지'라는 이야기를 했다.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셔서 감사했고 가슴이 벅찼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날 무대에서는 '용과' 강남, '모아이' 김준현, '베컴' 뉴이스트W 백호 등이 복면을 벗고 놀라움을 자아냈다.

'복면가왕'에 두 번째 출연한 강남은 한층 여유로워진 모습이었다. 판정단을 속인 강남은 "못 맞혔다. 어떻게 저를 모를까요"라며 즐거워했다. 나훈아의 '무시로'를 부른 강남은 어머니를 위한 선곡이라며 "말하지 않고 나와서 놀랄 것 같다. 코인 노래방에서 매일 두 시간씩 연습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최근 트로트 가수 전향을 알린 강남은 "아직 대박 노래는 없지만 언제나 많은 가수들이 반갑게 맞아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준현은 '모아이'로 출연해 '봉숙이' 등으로 깜짝 노래 실력을 뽐내며 놀라움을 안겼다. 김준현은 "주저앉을 만큼 떨렸다. 부담이 되서 진짜 밥을 못 먹었다. 공복이다"고 긴장된 마음을 전했다. 그는 "긴장이 많이 됐다. 개그계 남은 사람들 중에 유민상 아니면 저다. 틀리지 않고 잘하고 싶었다. 이 무대가 끝나고 나면 일말의 아쉬움도 남기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준현은 "제 버킷리스트 중에 하나가 원맨밴드다. 그것을 본격적으로 이루고 싶은 마음에 그 스타트를 '복면가왕'에서 하고 싶었다. 음악을 해서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다.

뉴이스트W 백호는 '베컴'으로 출연해 가창력을 드러냈다. 백호는 "자신감을 얻었다"라며 "'복면가왕'은 출연을 하고 싶었던 프로그램이다. 순위와 맞바꿀 수 없는 칭찬을 얻어서 활동하는데 원동력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