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땡철이' PD "김희철·김영철 사이, 노홍철은 평범한 사람"

"'소확행'의 하나인 여행…제목은 '땡처리티켓'서 착안"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땡철이 어디가'의 김서경 PD가 세 예능인 김영철, 노홍철, 김희철을 모아 여행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이름 끝이 '철'로 끝나는 세 인기 방송인들은 일본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함께 머물며 색다른 여행을 즐기고 왔다.

12일 서울 광화문 조선일보씨스퀘어에서 TV조선 새 예능 프로그램 '땡철이 어디가'(연출 김서경)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김서경 PD와 출연자인 김영철, 노홍철, 김희철이 참석했다.

'땡철이 어디가'는 홍철·희철·영철 3명의 땡철이들이 게스트하우스에서 현지인이나 다른 여행자들과 소통하면서 일본의 구석구석 숨겨진 명소와 맛집을 찾아내는 로컬 여행 프로그램이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김서경 PD는 세 예능인을 모아 여행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된 배경을 알리며 최근 트렌드인 '소확행'(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언급했다. 그 중 하나로 자주 꼽히는 것이 여행이고, 여행을 위해 '땡처리 티켓'을 끊는 과정을 떠올리며 '철'이 들어가는 이름의 연예인들을 모을 구상을 했다.

그는 "이들을 한 화면에서 본 경우는 없었다"며 "막상 여행을 가 보니 미처 몰랐던 개성을 발견하게 됐다"고 촬영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김영철과 김희철 사이에서 노홍철이 굉장히 정상적이고 평범한 사람이 됐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간 엉뚱한 캐릭터로 사랑받았던 노홍철이지만 만만치않게 독특한 두 캐릭터 앞에서 노홍철이 '평범한 사람'이 됐다는 이야기였다.

김서경 PD는 "노홍철이 두 사람 사이에서 중재하는 역할을 했다";며 "김영철은 쉴 틈 없이 콩트를 만들고 언어 능력을 발휘했고 김희철은 그간 몰랐던 여행 스타일을 알 수 있었다"고 돌이켰다.

'땡철이 어디가'는 오는 1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일요일 밤 10시 50분 방영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