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최민호 "김지운 감독의 디테일한 지도 받으며 연기"

오는 25일 개봉 예정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연기와 노래를 병행 중인 최민호가 대작 영화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영화 '인랑'(감독 김지운, 제작 루이픽쳐스)이 언론배급시사회를 진행했다.

영화는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렸다.

'인랑'은 사람 인(人)에 이리 랑(狼), 늑대 인간이라는 뜻으로 잔혹한 짐승의 탈을 쓴 인간 병기를 뜻하기도 한다. 반통일 시위대 섹트, 특기대, 공안부의 각 세력의 암투에 휘말린 인랑의 이야기를 그린다.

특기대 대원으로 출연한 최민호는 "영화를 처음 봤는데 너무나도 재밌게 봤다"며 "제가 나온 부분에서 짧았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는 말처럼 촬영하면서 감독님이 디테일하게 말씀해서주셔 그 말을 잘 듣고 촬영해서 100프로 감독님의 덕인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샤이니 민호 등이 출연한 '인랑'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