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효린, '혹성탈출' 유인원 분장하고 열창한 사연 '개그욕심 뿜뿜'


[조이뉴스24 류민철 기자]

‘스케치북’ 효린이 유인원 분장을 한 채 선보였던 무대가 재조명돼 화제다.

29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서는 효린이 출연했다.

[출처=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이날 유희열이 “스케치북 최다 출연자다. 그동안 돌이켜봤을 때 제일 기억에 남는 무대가 있나?”라고 묻자 효린은 “유인원 분장했을 때?”라고 말했다.

이어 자료화면이 공개되자 효린은 웃음을 터트렸다.

유희열은 “크리스마스 특집 마다 분장했다. ‘터치 마이 바디(Touch my body)’를 저러고 불렀다. 씨스타 멤버들끼리 서로 웃겨 보겠다고 욕심을 내던지”라며 당시를 회상하자 이에 효린도 “3시간 동안 분장했다. 디테일하게 손등에까지 털을 붙여 주시더라. 재밌었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류민철기자 minchul@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