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동막골소녀 새 가왕…한동근·승리 등 '반전'(종합)

밥로스는 한동근이었다…4연승 가왕 도전은 실패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동막골소녀가 새 가왕이 됐다. 4연승 가왕 도전에 아쉽게 실패한 '밥로스' 한동근을 비롯해 승리, 장미여관 육중완, 데이비드 오가 반전 정체로 놀라움을 안겼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밥 로스의 4연승을 막기 위해 나선 도전자들의 경연이 이뤄졌다.

동막골소녀가 승리, 장미여관 육중완 등을 꺾고 가왕결정전에 진출했고, 밥 로스와 가왕 자리를 놓고 격돌했다. 밥 로스는 시인과 촌장의 '가시나무'로 방어전에 나섰다.

대결 결과 동막골소녀가 53:46으로 새 가왕이 됐다. 동막골소녀는 "앞으로 좋은 노래 들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밥 로스는 "평생 들을 칭찬을 다 들어서 여한이 없다"며 복면을 벗었다. '밥로스'로 6주간 활약했던 한동근은 최선을 다해서 무대를 했다. 평소 같으면 못했을 곡을 헌신을 다해서 했다. 기분이 너무 좋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날 무대에서는 '우주선' 데이비드 오, '고슴도치' 승리, '커피자루' 육중완 등이 복면을 벗고 놀라움을 자아냈다.

7년 만에 방송 출연했다는 데이비드 오는 "에버블룸이란 밴드의 보컬로 활동 중이다"고 근황을 알렸다. 그는 "무대가 너무 오랜만이라 멍했다. 지금까지 이룬건 없지만 기다려주신 팬들이 있다면 꾸준히 작업하고 있다는 걸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복면을 벗은 빅뱅 승리는 "10시간 동안 말을 하지 못했다"고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빅뱅 형들에게 무대를 보여주고 싶었다는 승리는 "대단하다고 생각해주면 좋겠다. 형들이 '승리 혼자 얼마나 판치고 다닐까' 불안한 것이다. 빅뱅 빈자리 느끼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무대를 내려온 승리는 "이렇게까지 저인걸 상상 안할줄 몰랐다. 많은 분들이 놀라고 좋아해주셔서 오랜만에 설레는 기분을 느꼈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전에 비해 슬림해진 몸매로 시선을 사로잡은 육중완은 "살이 7kg 정도 빠졌다. 15kg 뺐다가 요요로 8kg 쪘다"고 말했다. 3년 전 에일리를 만나 1라운드에서 탈락했던 경험이 있는 육중완은 "그 때에 비해 많이 달라졌다. 결혼도 했고, 딸도 있다. 예전에는 진한 아저씨의 감성을 쓰고 싶었는데, 이제는 술 한잔 하고 난 뒤 인생의 복합적인 감정을 노래로 표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육중완은 "첫번째 출연 때는 아쉬움이 컸다면 다양한 장르의 무대를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 음악을 하며 설렌다는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또 "딸이 제 목소리를 안다"라며 '딸바보'의 면모를 드러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