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인기가수 갑질'에 이어 '90년대 걸그룹 도박'까지....


[조이뉴스24 도철환 기자] 지난 1일 MBN '뉴스8'에서 공개된 갑질 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뉴스에서 공개된 영상에는 A씨가 매장을 돌아다니며 직원들에게 삿대질하고 태블릿PC를 바닥에 내동댕이치고 매장 내 입간판을 발로 차서 부러뜨리는 모습이 담겨 충격을 주고 있다.

[출처=MBN 뉴스화면 캡처]

한편, 해당 영상의 갑질 논란 A씨가 90년대 인기가수였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네티즌들은 90년대 인기를 끌었던 가수들을 소환해 결국 R.ef의 이성욱이 지목됐지만, A씨가 이성욱에게 사과하며 논란은 일단락됐다.

하지만 이어 2일 지난달 90년대 유명 걸그룹 출신 B씨에게 6억 원대 사기 혐의 고소장이 접수돼 검찰청 조사과에 내려 수사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90년대 걸그룹 도박 사건에 SES 유진과 슈를 지목했다.

하지만 유진과 슈는 걸그룹 도박 사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답해 90년대 걸그룹 도박 사기 혐의 당사자가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이뉴스24 도철환기자 dod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