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양궁, 女 컴파운드 단체 결승행

은메달 확보…남녀 리커브 이어 금빛 과녁 정조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 양궁대표팀이 금빛 기대를 높였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에서 남녀 리커브에 이어 여자 컴파운드에서도 은메달을 확보했다.

최보민(34·청주시청) 송윤수(23) 소채원(21·이상 현대모비스)으로 구성된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26일 자카르타에 있는 GBK 양궁장에서 열린 여자 단체전 준결승에서 이란에 231-228로 이겼다.

컴파운드 대표팀은 앞서 열린 예선에서 1위에 올라 8강(준준결승)으로 직행했다. 한국은 8강에서 태국을 233-226으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이란을 상대로 1엔드에서 한 점차로 끌려갔다. 그러나 2엔드 들어 역전했다. 연속 10점 과녁을 맞추며 기세를 올렸다. 3엔드에서는 이란에 3점차로 리드를 잡았다.

이란은 마지막 4엔드서 추격에 나섰다. 이란은 6발 중 4발을 10점에 꽂았다. 하지만 한국은 흔들리지 않았다. 마지막 3발을 모두 10점에 꽂으며 상대 추격 의지를 꺾었다.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오는 28일 같은 장소에서 또 다른 준결승인 대만-인도전 승자와 금메달을 놓고 겨룬다. 남자 컴파운드 대표팀도 같은날 결승전을 치른다.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아시안게임 2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컴파운드는 2014 인천 대회에서 처음으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한국은 당시 해당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소채원은 '2관왕' 도전에도 나선다. 그는 김종호(24·현대제철)와 함께 컴파운드 혼성 결승에도 올랐다.

조이뉴스24 자카르타(인도네시아)=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