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산악오토바이는 아이콘 김진환

"'사랑을 했다' 인기, 요즘 행복하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복면가왕'의 산악오토바이는 아이콘의 진환이었다.

9일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나서는 가왕 '동막골소녀'에 맞선 도전자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2라운드 첫 번째 대결로는 산악오토바이와 세이렌의 무대가 펼쳐졌다. 산악오토바이는 성시경의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를 달콤하게 소화했다. 세이렌은 한영애의 '루씰' 무대를 선보여 청중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승리는 세이렌에게 돌아갔고 패배한 산악오토바이는 가면을 벗었다.

그는 아이콘의 김진환이었다. 아이콘 멤버들 중 준회, 바비에 이어 세 번째로 출연한 그는 먼저 출연한 멤버 준회에게서 "가면 굉장히 고독하고 외로웠다. 혼자 눈물을 흘렸다"는 말을 들었다고 알렸다. 김진환은 "나는 좋았다. 가려져 있으니 자신감도 생기고 철판 깔고 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답했다.

'사랑을 했다'가 유치원 어린이들 사이에서 폭발적 인기를 얻었던 것에 대해선 "어린 친구들이 많이 사랑해준 것에 보답하려 찾아갔다. 다 같이 '사랑을 했다'를 부르는 기회를 가졌다. 요즘 행복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꼭 이루고 싶은 꿈이 있다며 "오늘을 시작으로 아이콘도 잘 되고 솔로 앨범으로 혼자 무대에 서서 여러분에게 더 친근하게 가까이 가고 싶다"고 알렸다.

무대를 내려와서는 멤버들 없이 혼자 무대에 서는 게 익숙하지 않았는데 좋아해주시니 카타르시스가 있었다"고도 말했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