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23일 공식석상…4년만의 복귀 심경 밝히나

불미스러운 사건과 논란 이후 첫 드라마 출연작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4년만에 드라마 컴백을 알리며 이에 앞서 공식석상에 얼굴을 비춘다.

김현중은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극본 지호진, 연출 곽봉철)의 주연으로 '감격시대:투신의 탄생' 이후 4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이번 드라마에서 김현중은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 '문준우' 역할을 맡았다. 문준우는 나이도 태생도 불문, 언제 어떻게 누구의 피를 받아 이 세상으로 나왔는지, 본인조차 기억을 못하고 있는 캐릭터이자 놀라운 비밀을 가지고 있는 인물.

드라마는 시간을 멈추는 능력자 준우(김현중 분)가 무늬만 갑인 건물주 김선아(안지현 분)를 만나 점차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판타지 로맨스로 인교진, 임하룡, 주석태 등이 출연한다.

김현중은 드라마 방영에 앞서 오는 23일 열리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그동안 사건 사고로 논란의 중심에 서 온 김현중은 최근 전 여자친구와의 항소심에 승소하며 앞으로 행보에 관심이 쏠려 왔다.

드라마 복귀를 앞둔 김현중이 공식석상에 나서 그동안의 심경과 복귀에 대한 감회, 앞으로의 각오 등 속내를 밝힐지 호기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