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김동한 "이번엔 '밤의 섹시', 역대급 어려운 안무"

17일 두 번째 미니앨범 '디데이' 발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김동한이 지난 앨범과는 또다른 섹시를 들고 컴백했다.

김동한은 17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디나잇(D-NIGHT)' 발매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지난 6월 첫 미니앨범 '디데이' 이후 4개월 만의 초고속 컴백이다.

김동한은 "데뷔 때 많은 관심을 받게 되서 빨리 나오게 됐다. 감사하다"라며 "여름 시작될 때 앨범을 냈고, 끝나고 바로 다음 준비를 해서 컴백하게 했다. 밤낮 없이 준비를 했고, 어제 새벽까지 연습을 할 만큼 열심히 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무대를 마친 김동한은 "JBJ부터 해왔지만 이번 안무가 제일 힘들다. 틀릴까 걱정했는데, 오늘 틀리지 않아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곡 '굿나잇' 키스와 관련 "지난 앨범이 대낮의 강렬한 섹시였다면, 밤의 으슬으슬하고 차가운 섹시미를 표현했다. '선셋'보다 톤업 된, 밝지만 그 안에서 나오는 강렬한 섹시미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가을의 으슬으슬함과 쌀쌀함이 있다. 밤이지만, 친구들과 신나게 노는 느낌도 있다"고 덧붙였다.

'디나잇(D-NIGHT)'은 아이돌에서 솔로 가수를 지나 아티스트로 발돋움하는 김동한의 모습을 한껏 담아낸 앨범. 타이틀곡 '굿나잇 키스(GOOD NIGHT KISS)' 작사는 물론, 수록곡에도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타이틀곡 '굿나잇 키스(GOOD NIGHT KISS)'는 퓨처베이스 기반의 레트로 사운드가 인상 깊은 댄스곡으로, '첫 굿나잇 키스'의 설렘을 표현했다. 김동한의 담백하면서도 은근한 섹시함을 담아냈다.

앨범에는 김동한이 데뷔 후 처음으로 작곡에 참여한 곡이자, 팬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담은 '본(BORN)', 김동한의 청량미 넘치는 보이스가 인상 깊은 퓨처 팝 장르의 '내 이름을 불러줘(CALL MY NAME)', 중독성 강한 신나는 리듬이 돋보이는 '팁시(TIPSY)', 김동한의 애틋한 감성과 유니크한 보이스를 들을 수 있는 미디엄 템포의 발라드곡 '아직은'까지 총 다섯 트랙이 수록됐다.

김동한의 두 번째 미니앨범 '디나잇(D-NIGHT)'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