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 측, 부모 빚투 의혹에 "사실 파악 후 입장 낼 것"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이번엔 배우 한고은이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6일 한고은의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조이뉴스24에 "관련 내용을 파악했다. 곧 공식입장을 낼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날 뉴스1은 한고은의 '빚투'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한고은의 부모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피해를 주장했다, 지난 1980년 한고은의 어머니가 은행 대출을 받기 위해 담보 물건을 빌리고, 이자를 상환하지 않은 후 잠적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월금 3천만원과 연체이자 320만원을 갚지 못해 서울 미아동에 있던 건물이 법원 경매로 넘어갔다"고 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A씨는 9년 뒤인 1989년 한고은이 서울의 한 중학교에 다닌다는 소식을 듣고 수소문해 집에 찾아가 어머니를 만났지만 빌려준 돈을 갚지 못했고, 다시 찾아갔을 때에는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고 말했다.

한편 한고은은 현재 MBN 드라마 '설렘주의보',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등에 출연 중이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