씁쓸한 최윤겸 감독 "퇴장 변수가 아쉽더라"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2차전에서는) 닥공을 하겠다."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3-0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 하는 상황을 두고 최윤겸 부산 아이파크 감독은 '기적'을 원했다.

부산은 6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2018 K리그1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FC서울에 1-3으로 역전패했다.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오는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예정된 2차전에서 3-0 승리를 거둬야 K리그1 승격이 가능하다.

최 감독은 "아쉽다. 준비대로 의욕적으로 해달라고 한 것이 전반 초에 잘 나왔고 압박을 했다. 호물로의 중거리 슈팅 골로 희망적이었다. 그러나 퇴장이 아쉬웠다. 후반에도 전술적인 준비가 필요했는데 그렇지 못했다. 3실점이나 했다. 1-2를 예상했는데 마지막 코너킥 실점이 아쉬웠다"고 평가했다.

전반 43분 권진영의 경고 누적에 따른 퇴장은 이날 경기의 분수령이었다. 최 감독은 "경고가 있던 상황이었다. 권진영이 중앙 수비수가 아닌 측면 수비수다. 중앙 수비진이 부상자가 많아 대타로 나서 잘했는데 퇴장 변수가 생겼다. 아쉽다. 어차피 퇴장 결정이 났으니 더는 재론의 여지가 없다"고 전했다.

후반 내리 3실점은 아쉬웠다. 그는 "공중볼 경합 등에 대해 다소 미숙했다. 좌우로 이동하는 것이 빠르게 이뤄지는 것이 필요했다. 수적으로 부족했고 압박이 되지 않았다. 수비에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되돌아봤다.

세 골 이상의 몰아치기가 가능할까. 최 감독은 "전반에 경기를 잘 운영했다. 어느 정도는 예측했다. 홈에서 3실점이라 어렵겠지만 서울에 가서 도전해보겠다. 이른 시간 득점을 해내면 좋은 경기력이 있는 선수가 많다. 좋은 경기가 가능하다. 최대 단점은 추운 날씨와 선수들의 체력 소모다. 결과 예측은 어렵지만, 원정에서 멋진 경기를 하겠다. 흔히 말하는 '닥공(닥치고 공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부산=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