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돌' 조보아 "대본에 차진 욕 많아 신나게 욕하고 있어"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배우 조보아가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많이 등장하는 '욕 연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7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시원한 욕 연기를 선보인 조보아는 "속으로는 욕을 많이 하는데 겉으로는 못할 때가 많지 않나"라며 "작가님이 대본에 욕을 아주 차지게 써주셔서 현장에서 신나게 욕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조보아는 "SBS의 딸이라는 말 너무 좋다. 드라마국과 예능국에서도 너무 예쁘게 봐주셔서 좋은 기회를 많이 주셔서 감사하다. 열심히 SBS의 딸로서 좋은 작품 보여드리겠다. 다음 작품도 SBS에서 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강복수(유승호)가 어른이 돼 학교로 다시 돌아가 복수를 계획하지만, 복수는 고사하고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고 사랑도 다시 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엉뚱하고 따뜻한 감성의 로맨스 드라마다. 유승호, 조보아, 곽동연, 김동영, 박아인, 김미경, 김재화, 김여진, 연준석 등이 출연한다.

조보아는 인생 조용하게 살고 싶은데 한 번씩 의식의 흐름을 막지 못 해 팩트 폭력배이자 전교 1등을 놓치지 않던 고등학교 손수정 역을 맡았다. 그는 설송고의 기간제 교사가 됐지만 집세, 생활비, 임용고시, 홀로 키워주신 할머니 병원비, 생존의 문제 앞에 고뇌는 사치인 인물이다.

오는 1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