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신태용 감독 아들 신재원 영입..차범근 축구상 이승재도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대대적인 선수단 개편에 나선 FC서울이 미래 자원 영입에 나섰다.

서울은 20일 2019 자유 선발로 신재원(20)과 이승재(20)를 영입했다고 전했다. 신재원과 이승재의 계약 기간은 5년이며 2023년 말까지다.

신재원은 고려대학교 에이스로 대학 무대에서도 이름을 알려왔다. 16세 이하(U-16) 청소년 대표 출신으로 최근에는 울산에서 진행 중인 23세 이하(U-23) 대표팀 2차 동계훈련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다.

호주에서 축구 유소년기를 경험한 신재원은 고2 때 한국으로 돌아와 학성고와 고려대를 거쳐 이번에 서울에 합류했다. 공격은 물론 측면 수비까지도 소화하는 멀티 플레이어다. 빠른 주력을 이용한 드리블과 슈팅, 크로스 능력이 강점이다.

득점에도 재능을 뽐내며 올 시즌 U리그에서만 12경기에서 10골을 넣었다. 지난해 U리그 왕중왕전에서는 당시 고려대 소속이던 조영욱(FC서울)이 올린 크로스를 그대로 골로 연결해 결승골을 넣으며 우승을 이끌었다.

무엇보다 신재원은 신태용 전 축구대표팀 감독의 아들로 잘 알려져 있다. 신 감독은 평소 아들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지만, 깊은 애정을 보여왔다.

신재원은 "서울에 합류했다는 것이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 좋은 팀에 와서 정말 기쁜 마음이다"며 "프로 무대는 또 다른 세계다. 서울 신인 선수답게 좋은 모습으로 팬들에게 내 이름 석 자를 각인시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차범근 축구대상 수상자 출신인 이승재는 12세 이하(U-12), 14세 이하(U-14), U-16 등 각급 대표팀을 거친 엘리트다. 구리 부양초, 풍생중, 보인고를 거치며 몸담았던 팀마다 왕중왕전 우승을 함께 해왔다. 2017년 홍익대로 진학해 '제14회 1, 2학년 대학축구대회'에서 팀을 10년 만에 우승으로 이끌었다.

측면 미드필더 및 공격자원으로 힘 넘치는 플레이를 통한 저돌적인 드리블이 강점인 이승재는 1대1 돌파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았다. 날카롭고 위협적인 크로스와 슈팅 능력도 좋다.

이승재는 "꿈에 그리던 무대였기에 마음이 벅차오른다. 그만큼 더 열심히 해야 한다 생각한다"며 "동계훈련 때 내 모든 것을 다해 최용수 감독님 눈에 들고 싶다. 1분을 뛰더라도 100%를 선보일 수 있는 선수가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