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새 멤버 정영주 등장…이혼 아픔 고백부터 설레는 소개팅까지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연애의 맛'이 새 멤버 정영주의 합류와 함께 높은 시청률을 유지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14회는 시청률 5.6%(이하 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수도권 기준)을 기록, 5주 연속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높은 인기를 유지했다.

정영주의 22년만의 소개팅 도전기, 무려 4단계의 고백 끝에 '진짜 나'를 보여주겠다고 선언한 김종민, 21일 만에 '스윗남친'이 된 김정훈의 설레는 스킨십, 본격 커플이 된 후 인생을 다시 사는 것 같은 행복을 느끼는 구준엽의 이야기가 안방을 찾았다.

정영주는 고심 끝에 전격 '연애의 맛' 합류를 선언하며 22년만의 소개팅을 준비하는 떨리는 순간을 공개했다. 정영주는 안방극장과 무대를 오가는 폭발적인 커리어를 쌓은 배우였지만, 사랑에 있어서는 한없이 소심했던 상태. 특히 이혼이라는 아픔으로 위축되었으나, 아들의 격려에 힘입어 사랑 앞에 당당해지기 위해, '연애의 맛' 출연을 결정했다.

막상 소개팅을 하루 앞두자 복잡한 심경에 휩싸인 정영주는 절친 황석정을 찾아갔다. 그는 "솔직히 우리의 연애가 추할까봐 걱정 된다"는 진심을 털어놨다. 하지만 황석정의 기분 좋은 예감을 들은 뒤 용기를 냈고, 예쁘게 단장한 뒤 만남 장소인 서점으로 향했다. 시간이 다가올수록 떨림이 증폭되는 가운데, 마침내 정영주는 갈색 코트를 입은 한 남성을 마주하게 됐다. 과연 애써 용기 낸 정영주의 소개팅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궁금증이 쏠렸다.

김종민은 황미나를 향해 무려 네 가지 고백을 했다. 몰래 빌려둔 레스토랑에서 장장 2시간의 리허설 끝에 완성한 '그대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무대를 선보였다. 아이스크림 속에 커플링을 숨겨두는가 하면, 그동안 만났던 순간들을 기록한 폴라로이드 사진을 거리에 붙여 함께 추억을 회상했다. 차에 숨겨둔 커다란 꽃다발을 선물했다. 더욱이 김종민은 "지금까지의 내가 50% 혹은 60%의 김종민이었다면, 모든 게 다 마무리되었을 때는 100%의 내가 되어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김정훈은 당분간 잡힌 일본스케줄로 인해 혼자 있어야 할 김진아를 위한 크리스마스 이벤트를 미리 가동했다. 직접 문방구에 가서 재료를 구입해 손수 크리스마스카드를 제작한 뒤 진심어린 편지를 썼다. 김정훈은 김진아와 만나 "우리가 만난 지 21일이야"라며 21을 상징하는 초를 크리스마스 케이크에 꽂아 함께 불었고, 진아는 의외의 만남에 감동하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더욱이 김진아가 일하는 곳까지 바래다주었던 김정훈은 헤어지기 싫은 마음에 들어가려는 김진아의 손목을 잡았고, 살포시 포옹하며 애정 어린 마음을 표출했다.

구준엽과 오지혜는 본격 커플이 된 후 설레는 일본여행과 한국에서의 콩닥콩닥 자동차극장 데이트를 펼쳤다. 두 사람은 아름다운 일본 엔츠인의 고즈넉한 절에서 '정을 읽어주는 염주'를 만들었고, 구준엽에게는 '밝음'이, 오지혜에게는 '좋은 인간관계'가 필요하다는 의미심장한 결과를 마주했다. 한국에서는 심야 자동차극장 데이트를 하며 한밤중 함께 쥐포를 구워 먹여주고, 팝콘을 먹다 서로 손이 닿는 등 사소한 스킨십에도 두근거렸다. 구준엽은 오지혜를 향해 "너 덕분에 인생을 새로 사는 기분"이라고 말해 설렘을 안겼다.

'‘연애의 맛'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