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 박유나 첫 등장…김병철X윤세아 하버드생 큰 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SKY캐슬' 박유나가 김병철과 윤세아 딸로 첫 등장을 예고했다.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 노승혜(윤세아)와 차민혁(김병철) 부부의 자랑인 하버드생 큰딸 차세리(박유나). 쌍둥이 아들에겐 냉철한 아빠 민혁도 세리의 이름이 나올 때면 흐뭇한 미소를 감출 수 없었다. 방송에서 공개된 가족사진만으로도 시청자들 사이에서 다양한 추측을 양산해내고 있는 가운데, 베일에 감춰져 있던 세리의 첫 등장이 예고됐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박유나는 지난 방송에서 "우리 세리같이 내 유전자를 완벽하게 물려받았으면", "세리 봐, 세리. 나 닮아서 모든 게 퍼펙트하잖아"라는 민혁의 말을 통해서만 언급됐던 터. 극중 세리는 일찌감치 미국 유학을 떠나 하버드 대학에 입학하여 캐슬 주민들의 부러움을 받았다. "세리는 하버드 졸업하고 MBA 코스 밟아서 월스트리트 금융인으로, 쌍둥이 중 하나는 법조인으로, 하나는 의사로 키우고 싶은 게 우리 애들 아빠 비전이거든요"라는 승혜의 말에서 알 수 있듯이 꿈이 원대한 민혁에겐 하버드생 세리가 단연코 최고의 자랑거리다.

하지만 그 외에는 밝혀진 바가 없었던 세리가 크리스마스를 맞아 캐슬을 찾아올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11회 예고 영상을 통해 짧게나마 한국으로 입국하는 세리의 모습이 포착됐다. 애타게 기다리던 민혁은 입국 게이트가 열리자 "세리야"라고 소리치며 지금껏 볼 수 없었던 딸바보의 면모를 여실히 드러냈다. 민혁의 반전까지 만들어낸 세리는 입시경쟁의 정점인 캐슬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 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시청자분들의 날카로운 추측과 뜨거운 반응을 통해 배우 박유나가 세리 역을 맡았다는 사실이 일찍 밝혀졌다. 지금껏 관심을 보여주신 것처럼 세리의 첫 등장과 앞으로 펼쳐질 활약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세리가 가족들과 보여줄 케미도 'SKY 캐슬' 중반부에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며 본방송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SKY 캐슬'은 28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