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연승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 "1세트가 승부처"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이 올 시즌 개막 후 처음으로 2연승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5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8-19시즌 도드람 V리그 KGC인삼공사와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으로 이겼다.

주전 미들 블로커(센터) 양효진과 주포 마야(스페인)가 각각 22점씩을 올렸다. 주포 알레나(미국)가 부상으로 결장한 KGC인삼공사와 화력대결에서 앞섰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1세트가 승부처가 됐다"고 말했다. 패장이 된 서남원 KGC인삼공사 감독도 같은 얘기를 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두팀은 1세트 서로 점수를 주고 받으며 접전을 펼쳤다. 홈팀 KGC인삼공사가 세트 초반과 중후반 점수차를 벌리며 리드를 잡았지만 현대건설은 듀스까지 승부를 끌고 갔고 30-28로 1세트를 가져가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 감독은 "선수들이 듀스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고 집중력을 갖고 잘 버텼다"며 "이런 점이 승리 원동력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서 감독은 "1세트에서 앞서가는 흐름을 놓쳤다. 마지막에 공격 범실이 나온 점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승리 수훈갑으로 고유민과 황민경을 꼽았다. 그는 "(고)유민이와 (황)민경이가 공격력은 마야, 양효진과 비교해 떨어지지만 수비와 서브 리시브에서 제몫을 했다"며 "특히 유민이의 경우 3세트 노블로킹 상황에서 나온 상대 공격을 수비로 걷어냈다. 그 장면이 세트 승부에 결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강조했다.

이 감독은 지난 2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와 홈 경기부터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마야를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로 돌리고 베테랑 공격수 황연주를 빼고 고유민을 선발 출전시켰다. 고유민 카드는 두 경기 모두 효과를 봤다.

이 감독은 "당분간 이 라인업을 유지할 계획"이라며 "세터 이다영도 수비가 잘 이뤄지고 있기 때문에 좀 더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은 최근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다. 이 감독은 "고비였다. 3주 동안 6경기를 치렀다"고 했다.

현대건설은 휴식기를 갖는다. 한동안 경기 일정이 잡혀있지 않다. 오는 13일 안방에서 IBK기업은행을 만난다. 한편 당일 승리로 5위 KGC인삼공사와 승점 차를 5로 줄였다.

이 감독은 "KGC인삼공사도 알레나가 복귀하면 전혀 다른 팀이 될 것"이라며 "승점 차를 좁혔지만 큰 의미는 없다. 매 경기 선수들과 함께 최선을 다할 뿐"이라고 얘기했다.

대전=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