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권, '진심이 닿다' 신동욱 빈자리 채울까…"제작진과 미팅만"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김사권이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극본 이명숙, 연출 박준화)에서 신동욱의 빈자리를 채울지 관심이 쏠린다.

8일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조이뉴스24에 "김사권이 '진심이 닿다' 팀과 미팅을 했다. 아직 출연이 확정된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사권은 금수저 검사 김세원 역을 두고 '진심이 닿다' 제작진과 논의 중이다. 김세원은 권정록(이동욱 분)과 학창 시절을 함께 보낸 절친한 사이로 공부, 연애 등을 모두 잘하는 엄친아 캐릭터다.

'진심이 닿다' 김세원 역은 앞서 신동욱이 출연을 확정 지은 바 있다. 그러나 신동욱은 최근 조부와의 재산권 분쟁으로 논란에 휩싸인 후 작품에서 자진 하차했다.

한편 '진심이 닿다'는 '남자친구' 후속으로 올해 상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