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고주원, 첫만남 준비…정영주X김성원 포차 데이트


배우 고주원이 '연애의 맛'에 첫 출연하며 설렘을 드러냈다. 정영주는 소개팅남에게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17회는 5.2%의 시청률을 기록, 동시간대 종편 1위를 수성했다.(닐슨코리아/ 유로방송가구/ 수도권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인 김종민과 황미나가 한 담요를 덮고 2019년 소원을 빌었던 제주도 일출 여행기, 고주원의 조심스러운 진심으로 마련된 기차역 첫 만남, 김정훈과 김진아의 시끌벅적하고 달달한 신년회 홈파티, 정영주와 김성원의 솔직한 이야기가 오갔던 포차 데이트가 공개됐다.

특히 새롭게 '연애의 맛'에 합류하게 된 고주원은 오전 6시 기상 후 음악 감상, 감성에 젖은 한강 뜀박질, 각 맞춘 분식집 혼밥을 먹는 혼자남의 일상 속에서 첫 만남을 준비했다. 이미 '연애의 맛'에 출연 중인 배우 김정훈에게 전화를 걸어 '장소를 잘 선택해라'는 조언을 받는가 하면, 동료 배우 김다현에게는 '인간관계가 늘 쉽지 않았다'고 고백하며 낮은 자존감을 드러냈던 것.

[사진=TV조선]

하지만 2년 반의 연애 공백을 깰 설렘에 대한 의사가 확고했던 고주원은 첫 만남 전, 소개팅 상대와 첫 통화를 하며 '여행을 좋아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그리고 첫 데이트 장소를 인제 자작나무 숲으로 향하는 기차 안으로 결정했다. 고주원은 떨리는 마음으로 간식을 잔뜩 사 들고 기차에 탑승했고, 마침내 소개팅녀와 첫 눈맞춤을 하는 모습으로 새로운 만남을 예고했다.

정영주와 김성원은 조금 더 솔직해지기 위한 포장마자 데이트에 임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기분 좋은 첫인상을 고백했고 정영주는 조심스럽게 자신의 이혼 사실을 알고 있는지 물었다. 이에 김성원은 주변에서 알려줬지만 상관없이 '사람 대 사람'으로 만나고 싶다는 말과 더불어 지금 마시는 술이 '우정주가 아니다'라고 쐐기를 박았다.

이에 정영주가 자연스럽게 이혼하게 된 계기, 연애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그러자 김성원은 소방관으로서 살아가는 삶과 죽음에 대한 공포를 덤덤함으로 애써 바꾼 것, 그로 인해 하루를 더 행복하게 살자고 결심했다는 속마음을 내보였다. 마침내 정영주는 김성원에게 흰색소화기와 소방관달력을 선물 받았고 성원이 청한 두 번째 만남에 자연스럽게 응한 뒤 번호를 주고받았다.

한편 '연애의 맛'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영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