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통한의 PK…박항서의 베트남, 日에 석패 '4강 좌절'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베트남이 일본을 상대로 아깝게 패하며 8강에서 걸음을 멈췄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4일 오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 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서 일본에 0-1로 졌다.

그래도 역대 최고 성적을 내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쉽게 지는 상대가 아니라는 것도 증명했다. 일본은 이란-중국전 승자와 결승 진출을 놓고 겨룬다.

[뉴시스]

조별리그, 16강과 달리 박 감독은 공격에 변화를 줬다. 판반득을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우고 좌우 날개에 응우옌 콩푸엉, 도안 반하우를 배치했다. 측면 공격수이면서 전담 프리키커 역할을 하고 있는 응우옌 쾅하이를 중앙 미드필더로 내린 것이 인상적이었다.

전반 13분 골잡이 콩푸엉이 미드필드에서 드리블로 일본 수비를 깬 뒤 슈팅하며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반면 일본은 18분까지 슈팅 한 번 하지 못했다. 19분에서야 프리킥으로 기회를 얻어 골문 앞으로 보냈지만, 무의미했다.

완급을 조절한 일본은 세트피스에 약한 베트남을 공략했고 23분 시바사키 가쿠의 왼쪽 코너킥을 요시다 마야가 머리로 받아 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마야의 머리에 맞고 손까지 맞고 들어간 것이 확인 됐고 무효처리 됐다. 명백한 핸드볼 파울이었다.

위기를 모면한 베트남은 26분 콩푸엉이 역습에서 슈팅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28분 시바사키의 헤더 슈팅을 당반럼 골키퍼가 선방하는 등 수비도 좋았다. 36분 판반득의 왼발 슈팅은 곤다 슈이치 골키퍼가 몸을 날려 잡았다. 37분 일본 수비의 패스 실수를 놓치지 않고 쾅하이가 슈팅했지만, 골키퍼에게 맞았다. 44분 미나미노 타쿠미의 슈팅을 당반럼이 또 선방, 베트남의 집중력을 보여줬다.

[뉴시스]

하지만, 후반 VAR이 희비를 갈랐다. 12분 도안 리츠가 페널티지역 안에서 부이텐중과 경합하다 넘어졌다. 주심은 최초 경기를 이어갔지만, VAR 결과 도안이 부이텐중의 발에 밟힌 것이 확인,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도안이 키커로 나서 골망을 흔들며 일본이 1-0으로 앞서갔다.

패하면 다음이 없는 베트남은 18분 응우옌 포홍두이를 투입했다. 흐름 싸움이 이어졌고 27분 포홍두이가 왼발로 낮게 깔아 슈팅했지만 오른쪽 골대 밖으로 살짝 빗겨갔다. 박 감독은 30분 르언 쑤언 쯔엉을 투입해 쾅하이를 전진 배치했다. 골을 넣겠다는 분명한 의지였다.

그러나 한 골 차이는 컸다. 베트남은 막판 전방으로 계속 볼을 연결하며 공격을 시도했지만, 자리를 지키고 있던 일본에 밀렸고 아쉽게 패했다. 그래도 8강이라는 성적을 내며 대회를 끝냈다.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elephant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