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스·그레이 앞세운 LG, SK에 19점 차 뒤집고 3연승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창원LG가 무려 19점 차 열세를 뒤집고 단독 6위가 됐다.

LG는 25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SK와 4라운드에서 86-76으로 이겼다. 3연승을 거둔 LG는 단독 6위로 올라섰다. 반면 SK는 5연패 수렁에 빠지며 서울 삼성과 함께 공동 9위가 됐다.

[KBL]

제임스 메이스가 26득점 14리바운드, 조쉬 그레이가 16득점을 해냈다. 조성민 12득점, 김시래 11득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보조했다.

1쿼터는 SK가 27-12로 앞섰다. 2쿼터 SK가 점수를 더 벌리며 19점 차이가 됐다. LG는 턴오버 연발에 슛감까지 좋지 않았지만 메이스와 그레이가 득점을 쌓으며 34-44까지 따라갔다.

점수를 조금씩 더 좁히며 3쿼터를 이어간 LG는 56-57까지 따라 붙었다. 그레이의 3점슛 2개가 터지는 등 분위기가 좋았다.

4쿼터, LG의 조율사 김시래가 3점슛을 터뜨리며 61-59로 리드했다. 이후 SK와 시소게임을 벌였지만 외곽포가 살아나며 승리를 가져왔다.

전주KCC는 잠실체육관에서 삼성을 91-84로 이기고 2연승을 거두며 4위를 이어갔다. 브랜든 브라운이 25득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해냈고 이정현이 3점슛 4개 포함 21득점 6어시스트, 송교창 17득점 7리바운드로 고감도 득점력을 뽐냈다.

◆25일 경기 결과

▲(잠실학생체육관) 서울SK 76(27-12 17-22 13-22 19-30)86 창원LG

▲(잠실체육관) 서울 삼성 84(18-24 21-25 25-18 20-24)91 전주KCC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elephant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