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켈레톤 황제' 윤성빈, 시즌 첫 월드컵 우승…세계랭킹 1위 등극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한국 남자 스켈레톤의 대들보 윤성빈(25, 강원도청)이 올 시즌 월드컵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윤성빈은 25일 오후(한국시간)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6차 대회에서 1, 2차 합계 2분15초96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1, 2차 대회 동메달, 3, 5차 대회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윤성빈은 시즌 첫 금메달의 기쁨을 누렸다. 2분16초16을 기록한 2위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러시아)에 0.2초 차이였다.

[올댓스포츠]

생모리츠 트랙은 지난 시즌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던 좋은 기운이 깃든 곳이다. 1차 시기 4초78로 스타트 1위였고 1분08초20으로 중간 1위가 됐다. 2차 시기에서는 1분07초76으로 기록을 단축하며 트레티아코프를 2위로 밀어냈다.

이번 시즌 윤성빈은 연습 부족으로 힘들어했다. 평창 트랙을 활용하지 못했다. 실내 훈련장도 마찬가지였다. 그래도 악천후로 취소된 4차 대회를 제외한 나머지 대회에서 메달권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줬다.

윤성빈은 금메달 수확으로 랭킹포인트 225점을 더해 총점 1천45점으로 트레티아코프(1천44점)를 1점 차로 밀어내고 월드컵 랭킹 1위에 올랐다. .

윤성빈은 매니지먼트사 올댓스포츠를 통해 "지난 시즌에도 좋은 성적을 거둔 곳이라서 좋은 기억을 갖고 다시 찾아왔다"며 "이제 미주로 넘어가는데 지금처럼 좋은 성적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elephant1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