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송혜교, 멜로퀸 이유 알겠다…눈빛에 모든 것 담겨"(인터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박보검이 송혜교와 멜로 호흡에 높은 만족도를 표했다.

박보검은 28일 서울 압구정동의 한 카페에서 tvN '남자친구' 종영 인터뷰를 갖고 드라마를 마친 소회를 밝혔다.

박보검은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2년여 만의 안방 복귀작으로 '남자친구'를 택했다. 드라마를 마친 박보검은 "오랜만에 하는 작품이라 부담감이 없지는 않았다. 잘 해내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 '진혁이라는 친구의 마음을 잘 그려냈나'라는 마음도 드는 것 같다. 아쉬움도 있는 것 같다. 그 순간만큼은 최선을 다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박보검은 '남자친구'에서 송혜교와의 멜로 호흡으로 화제를 모았다. 송혜교는 박보검과 절친한 송중기의 아내이기도 하다. 박보검은 "형수님과의 로맨스가 아니라 진혁과 차수현으로 연기를 한 것이었다. 송혜교 선배님도 차수현이라는 인물을 너무도 생생하게, 입체적으로 그려줘서 집중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왜 멜로퀸이라고 하는지 알았다. 눈을 보고 연기하는 데 있어서 (최고였다). 다들 송혜교 선배님하면 감정적인 장면을 할 때나 슬픈 연기를 할 때 눈빛으로 모든 것을 말해준다고 했다. 연기할 때 정말 차수현 대표님 같았고 저도 김진혁이라는 인물에 빠져들었던 것 같다"고 송혜교와의 호흡에 높은 만족도를 표했다.

주연배우 송혜교의 촬영장 태도에 대해서도 칭찬했다. 박보검은 "감독님이 '이럴 때 이런 감정이지 않을까' 이야기 하면, 유연하게 다른 연기가 나온다. 선배님은 정말 오랜 연기 경력 때문에 유연성과 대처능력이 좋았다. 저도 잘하고 싶고 배우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말했다.

'남자친구'는 정치인의 딸로, 단 한 순간도 자신의 삶을 살지 못했던 재벌가 며느리 차수현(송혜교 분)과 평범한 일상을 행복하고 소중하게 살아가는 순수 청년 김진혁(박보검 분)의 우연한 만남이 서로의 삶을 뒤흔드는 멜로 드라마다.

박보검은 극중 자유롭고 밝은 영혼을 지닌 김진혁으로 분했다. 수현을 위해 평범하고 조용했던 삶을 포기하고 강하고 단단한 손길을 내미는 남자다. 특유의 아날로그 감성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을 뿐 아니라 착실하고 반듯한 매력과 직진 사랑남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설렘과 여운을 선사, '국민 남자친구'라는 애칭을 얻었다.

한편 박보검은 지난 26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박보검 2019 아시아 투어 in 서울'을 개최했으며, 9개 도시에서 투어를 이어간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