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주장 A씨 "성폭행 영상 확보"…강력범죄사건으로 번지나


[조이뉴스24 정미희기자] 그룹 빅뱅 멤버 승리가 직접 운영 중인 클럽 폭행 사건으로 구설수에 오른 가운데,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번 폭행 논란의 장본인이자 피해를 주장하는 A씨가 방송 출연으로 화제가 된 데 이어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리는가 하면 SNS를 통해 클럽 내 강력범죄가 일어났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29일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12월에 버닝썬에서 벌어진 성폭행 영상도 입수했다. 불특정 다수의 여성 피해자가 많다"고 폭로했다.

[사진=MBC 방송캡처]

또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버닝썬 폭행 사건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A씨는 '뉴스데스크'와의 인터뷰에서 "한 명(버닝썬 이사 장 모씨)이 주도적으로 나를 때렸다. 수치스러웠다. 사람들이 모두 보고 있는 상황이 기억 난다"라고 회고했다. 이어 그는 "112에 신고했지만 가드(보안요원)들은 폭행 사실을 부인하고 경찰은 CCTV를 확인하지 않았다"라며 오히려 경찰이 자신에게 수갑을 채웠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청와대 국민청원 등에서 지난해 11월24일 버닝썬에서 무차별적 폭행을 당했지만 오히려 가해자가 됐다는 내용을 공개해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버닝썬은 승리의 클럽으로 잘 알려진 곳이다.

'뉴스데스크'가 공개한 CCTV에서는 여러 명의 보안요원들이 한 남성을 클럽 밖으로 끌고나와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고 또 다른 남성이 해당 남성을 수차례 폭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한편 경찰은 '버닝썬 폭행 사건'을 쌍방폭행 및 A씨의 성추행 혐의로 수사 중이다.

조이뉴스24 정미희기자 jmh@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