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맛', 이필모X서수연 신혼집 공개…독거남 하우스의 변신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이필모-서수연 커플이 신혼집을 최초 공개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TV CHOSUN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연애의 맛' 이필모와 서수연이 결혼을 앞두고 신혼집을 최초 공개한다.

지난 '연애의 맛' 20회분에서 이필모 서수연은 끝없이 서로를 챙기고 보듬는 웨딩화보 촬영 현장을 선보였다. 이필모는 서수연의 먹을 것, 입을 것, 심지어 헤어스프레이와 강풍기까지 챙기며 오직 서수연을 바라보는 '수연 들러리'를 자청했고, 서수연은 어색한 화보 촬영장에서도 이필모만 보면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예비부부의 달달한 케미를 보여줬다.

이와 관련 오는 7일 방송될 '연애의 맛' 21회분에서는 이필모-서수연의 보금자리가 될 '필연의 신혼집'이 처음으로 선보인다. '필연 예비 부부'는 이필모가 혼자 살던 집에서 신혼생활을 시작하기로 결정했던 상황. 평소 패션에서도 남다른 센스를 인정받았던 서수연은 은퇴한 회장님 집을 연상시키던 이필모의 독거남 하우스를 커플만의 달콤한 감성이 담긴 러브하우스로 바꾸기 위해 본격 신혼집 혼수장만을 가동했다.

특히 인테리어 디자이너로도 활동 중인 서수연은 본인의 전문 지식과 미적 감각을 총동원, 혼수 마련에 심혈을 기울였다. 서수연의 '황금 손'으로 재탄생 활 '필연 하우스'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그런가 하면 'DIY 가구'를 구매하기로 결정했던 이필모-서수연은 직접 발품을 팔아가며 가구점 투어에 나섰고, 이필모는 가구를 직접 실어 나를 트럭까지 공수하는 등 열혈 예비신랑의 면모를 보였다. 셀프 구매, 셀프 배송, 셀프 조립 등 하나부터 열까지 직접 해내야 하는 혼수장만이 펼쳐진 것. 신혼부부라면 꼭 한 번쯤은 다투게 된다는 '혼수 장만의 날', 생각보다 험난하고 고된 신혼집 입주가 예고됐다.

제작진은 "'필연'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인해 '혼사남'의 기운이 가득했던 '필모 하우스'가 깨소금 냄새 풀풀 풍기는 러브하우스로 변신하게 된다"라며 "과연 두 사람이 단 한 번의 다툼 없이 신혼집 꾸미기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인지, 국민 예신♥예랑의 정성이 쏟아 부어진 '필연 하우스'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연애의 맛' 21회분은 오는 7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