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진구, 윤박 방해로 첫 패배 위기...죄없는 서은수에 분노 "나가"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진구가 처음으로 재판 질 위기에 처하자 충격에 빠졌다.

9일 방송된 JTBC '리갈하이'에서는 고태림(진구 분)이 서재인(서은수 분)을 고용하고, 대신 서재인이 맡았던 알바생 살인사건을 수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고태림은 누명을 쓴 알바생이 사건이 일어난 시간에 있었던 매점 주인을 찾아가 알바생을 목격했다는 사실을 확인한다.

리갈하이 [JTBC 방송캡처]

이를 바탕으로 재판을 시작하고, 고태림의 화려한 변론으로 재판은 고태림 쪽으로 기운다.

하지만 고태림의 수제자였던 강기석(윤박 분)이 나타나 방대한(김병옥 분)과 손을 잡고, 강기석의 방해로 새로운 증인 등장해 재판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한다.

고태림은 재판이 불리하게 돌아가자 충격에 빠지고, 방대한 회사에서 일한 적이 있는 서재인을 몰아붙이며 "네가 스파이지? 나가"라고 소리쳤다.

‘리갈하이’는 승률 100% 괴물 변호사 고태림과 정의감 100% 초짜 변호사 서재인,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변호사의 살벌하게 유쾌한 코믹 법조 활극으로 매주 금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