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벨 정체는 위키미키 지수연 "솔로곡 역전 짜릿"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위키미키 지수연이 '복면가왕' 무대에 섰다.

10일 방송된 MBC 아이돌 특집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 마지막 무대와, 지난주 상대방을 꺾고 2라운드에 진출한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공개됐다. 2라운드 첫 무대는 파바로티와 벨의 대결. 그 결과 파바로티가 60대39로 승리해 3라운드에 진출했다.

'복면가왕' 위키미키 지수연[사진=방송캡처]

복면을 벗은 벨의 정체는 위키미키 지수연이었다. 그는 최유정 김도연에 이어 팀에서 세 번째로 출연했다. 지수연은 "두 사람 무대를 보면서 힘들겠다 싶었는데 좋은 기회로 나와서 좋았고 후련하게 보여드린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주 듀엣곡에서 졌지만 솔로곡 무대에서 역전해 2라운드에 진출한 것에 대해 "듀엣곡에서 점수 차이가 나서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다 보여드리자는 마음으로 했는데 역전을 해서 짜릿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굉장히 떨리고 긴장됐다. 혼자 시뮬레이션도 해보고 신경 썼는데 실전에 돌입하니까 소용 없더라. 엄마가 좋아하시는 프로그램이라 항상 언제 나가냐고 물어보셨는데 나오게 돼서 좋다"며 "위키미키 많이 사랑해 달라"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kafk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