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이환우 "공격에서 턴오버가 너무 많았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여자 프로농구 부천 KEB하나은행이 선두 청주 KB국민은행 스타즈에게 완패했다.

하나은행은 11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 프로농구 국민은행과의 홈 경기에서 61-77(17-25, 16-14, 19-22, 9-16)으로 패했다.

3쿼터 중반까지 4~6점 차의 격차를 유지하며 추격을 이어갔지만 4쿼터 들어 공수 모두 크게 흔들리면서 완패했다.

[사진=WKBL]

이환우 하나은행 감독은 경기 후 "경기 전 수비에서는 선수들에게 주문한 부분들이 어느 정도 적중하면서 국민은행을 상대로 잘 싸웠다"면서도 "공격에서 턴오버가 너무 많이 나오며 경기를 내줬다"고 평가했다.

이 감독은 이와 함께 선수들이 최근 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국민은행을 의식한 나머지 소극적은 플레이를 펼쳤다고 지적했다. 또 다음 경기 전까지 공격 전개 작업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이날 패배로 사실상 플레이오프 진출이 어려워졌다. 하지만 이 감독은 최종순위와 상관없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감독은 "플레이오프를 목표로 준비하다가 사실상 진출이 어려워진 부분이 팀 분위기에 영향을 미친 것 같다"면서도 "OK저축은행과 4위 경쟁을 하고 있는 가운데 작년, 재작년보다 한 경기라도 더 이기고 좋은 모습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조이뉴스24 부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