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이세영, 왕 여진구 죽음 알았다…"임종 못 지킨 내 탓"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왕이 된 남자'에서 중전이 진짜 왕의 죽음을 알게 됐다.

12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11회에서는 중전 소운(이세영 분)이 하선(여진구 분)의 정체를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하선을 뒤로하고 중궁전에 들어선 소운은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와 독대했다. 소운은 이규에게 "대전의 그는 누구인가"라고 물었다. 이규는 "광대입니다. 전하의 용안을 빼닮은"이라며 "제가 발견해 대전에 들였다"라고 답했다.

[사진=tvN 방송캡처]

충격을 받은 소운이 "전하께서는 어디계신가"라고 되묻자 이규는 "전하께서는 용상에 오른 후 심신이 미약해졌습니다. 버틸 수 없는 상태에 이르셨다"라며 "용상에 대신할 이를 찾고 밖에서 치료하다가 자해를 해 유고가 생겼다"라고 왕 이헌(여진구 분)에 대해 말했다. 소운이 "전하께서는 환궁하신 적이 있다"라고 이규에게 또 한번 묻자 이규는 "그날 밤 쓰러지시고 붕어하셨다"라고 전했다.

소운은 "지아비에게 힘을 보태주지도 못하고 임종마저 지키지 못한 것은 내 탓이다"라며 하선에게 왕의 사망 소식을 알린 후, 궁을 떠났다.

한편 '왕이 된 남자'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매주 월, 화 오후 9시30분에 방송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