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정은채, 데뷔 후 첫 특별출연…판사 변신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리갈하이'에 배우 정은채가 판사로 특별출연한다.

16일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극본 박성진, 연출 김정현, 제작 GnG프로덕션, 이매진 아시아)에는 도판사 역으로 정은채가 등장한다.

공개된 스틸컷에 판사복을 입은 정은채의 모습이 담겼다. 정은채의 특별출연은 데뷔 후 처음. 그는 "정의를 다루는 스토리와 역할이 마음에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알렸다.

[사진=GnG 프로덕션, 이매진아시아]

그가 연기할 도판사는 서재인(서은수 분)이 수임한 사건의 재판에 배정된 판사로, 고태림과 과거 인연이 있는 인물. 고태림의 과거가 여전히 베일에 가려져 있는 가운데, 과연 그녀를 통해 고태림의 과거가 밝혀질지, 법조계 뉴페이스의 등장에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기대가 높아지는 이유다.

드라마 관계자는 "16일 밤 방송되는 4화부터 두 회차에 걸쳐 정은채가 출연한다"며 "고태림과 도판사가 어떤 사이인지, 그녀의 등장으로 법정에 어떤 에피소드가 펼쳐질지 관심 있게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리갈하이'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