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캐쳐, 스토리+퍼포먼스+메탈록…악몽 진화·완성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드림캐쳐의 스토리, 퍼포먼스, 메탈록이 결합된 '악몽'의 진화와 완성을 보여줬다.

드림캐쳐의 네 번째 미니앨범 '디 엔드 오브 나이트메어(The End of Nightmare)' 발매에 빌보드를 비롯한 해외 유수 매체의 분석 기사가 쏟아지고 있다. 아울러 전 세계 음악 팬들의 리뷰까지 더해지면서 드림캐쳐의 새로운 미니앨범은 아이튠즈 월드와이드 앨범차트 5위라는 성과의 밑거름이 됐다.

드림캐쳐[사진=해피페이스엔터]

이들이 가장 주목하는 것은 드림캐쳐 특유의 스토리텔링이 접목된 스타일리시한 콘셉트다. 드림캐쳐는 데뷔부터 '악몽'이라는 메인 테마에 '일곱 악몽'의 세계관을 담은 판타지를 녹여 하나의 이야기를 써내려왔다.

드림캐쳐의 시도는 그 등장부터 신선했다. 단순한 콘셉트 안에서 개별적인 이야기들을 풀어내는 기존 아이돌의 궤에서 벗어나, 각 앨범들이 점차 이야기를 넓혀가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첫 번째 미니앨범 'Prequel'을 통해서는 '악몽'의 등장에 대한 이유까지 설명하며 '서사'에 특별한 힘을 보탰다.

드림캐쳐의 새 미니앨범 '디 엔드 오브 나이트메어'는 제목처럼 이러한 '악몽' 스토리를 종결하는 작품이라는 점에서도 남다른 관심을 받고 있다. '악몽'에서 벗어날 수 없는 나약함과 이를 넘어 서로 기대고 의지하면서 극복하자는 의지와 저항을 녹여낸 것. 이것이 'PIRI'를 통해 전달하고 싶은 드림캐쳐의 메시지다.

드림캐쳐의 매력은 스토리에 머물지 않는다. 스토리 속 소재들을 적재적소에 표현한 현란한 퍼포먼스가 바로 그것. 보이그룹을 연상케 하는 파워풀한 군무와 다양한 시간차 포인트 댄스, 그리고 '일자대형은 걸그룹에서 볼 수 없다'는 편견을 깨뜨린 대담함 등 드림캐쳐의 도전은 언제나 완성도 높은 결과물들을 탄생시켜왔다.

드림캐쳐는 귓가를 사로잡는 강렬한 메탈록 사운드의 하모니로도 자신들만의 독특한 색깔을 완성한다. 아이돌 걸그룹과 메탈록의 만남을 일관성 있게 파고들었고, 그 신선함은 국내를 넘어 해외 팬들을 사로잡는데 일조했다. 신곡 '피리(PIRI)' 역시 다양한 사운드 소스의 기저에 강렬한 메탈록 사운드를 장착시켜 드림캐쳐의 음악적 진화를 담았다.

이미 지난 2년 동안 미주와 유럽 등을 순회하는 두 차례의 월드투어를 성황리에 마무리한 드림캐쳐. 이들은 컴백 활동 이후 오는 3월 20일부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싱가포르, 필리핀 마닐라, 그리고 국내와 일본을 순회하는 아시아 투어를 개최하고 '인썸니아(InSomnia)'를 가까이서 만날 예정이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