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엽고 섹시한 新가족영화"…박희순·진경 '썬키스 패밀리'(종합)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영화 '썬키스 패밀리'가 색다른 가족영화를 예고했다.

18일 서울 동대문구에 위치한 메가박스에서 '썬키스 패밀리'(감독 김지혜, 제작 영화사두둥)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희순, 진경, 황우슬혜, 윤보라, 이고은, 정상훈, 김지혜 감독이 참석했다.

'썬키스 패밀리'는 아빠의 예쁜 여사친 등장으로 엄마의 오해가 시작된 후 '삐그덕 쿵' 소리와 함께 사라진 가족의 평화를 되찾기 위한 막내딸 진해의 발칙하고 유쾌한 대작전을 그린 코미디 작품이다.

김 감독은 "자녀들이 빠른 속도로 불건전한 정보를 입수하고 있는데 이걸 감추거나 부모와 대화하지 않는다면 불건전하게 변질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라고 문제점을 짚으며 "부모님이나 아이들이 '썬키스 패밀리'에서처럼 같이 소통하고 이야기하는 과정이 필요한 때라 생각한다"라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박희순도 "기존 가족영화의 형식을 파괴하는 동시에 모든 것에 개방적이고 유쾌하다"라고 작품을 소개하며 "감독님이 유럽의 어느 한 가족에서 볼 수 있을 법한 이야기를 한국식으로 표현하셨다. 그동안의 가족영화와 다른 새로운 작품이다"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또한 "귀엽고 섹시한 가족영화다"라고 덧붙였다.

극 중 박희순은 썬키스 패밀리의 아빠 준호, 진경은 소녀 같은 엄마 유미 역을 연기하며 알콩달콩 부부 케미를 발산할 예정이다. 이날 이들은 데뷔 이후 첫 호흡을 나눈 소감을 밝혔다.

박희순은 "진경 씨는 연기적으로 잘 알려준 배우"라며 "실제 봤을 때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분인 줄 알았지만 의외로 츤데레 면모가 있다"라고 웃었다. 이어 "털털하고 거짓 없이 모든 걸 얘기하는 동시에 뒤에서 잘 챙겨주는 멋진 스타일이다"라고 칭찬했다.

진경은 "예전에 박희순 씨가 연극할 때 제게 동경의 대상이었다. 너무 유명한 연극배우라서 연극도 많이 봤다"라며 "이렇게 같이 부부 연기를 할지 생각도 못했다. 너무 좋았고 잘 이끌어줘서 호흡이 좋았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황우슬혜는 예쁜 옆집 누나 미희 역을 맡았다. 그는 "예술적인 세계가 있어 항상 종이와 연필을 가지고 다닌다. 밖에서 보면 엉뚱하고 4차원일 수 있지만 미희 자체는 자신의 예술적 세계를 소중히 여기는 사람이다"라고 연기한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츤데레이자 자유로운 영혼 둘째딸 경주 역을 연기하는 윤보라는 "성인이지만 피치못할 사정으로 사랑에 대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물이다. 사랑이 어렵다고 하고 '누가 날 여자로 봐?'라는 마음으로 까칠하다"라며 "사랑이 없어 보이지만 그 안에 가족에 대한 사랑이 소소하다"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윤보라는 극 중 자연스러운 외모로 출연하는 것에 "정말 모든 걸 내려놨다"라고 전했다. 그는 "정말 내추럴하다. 화장도 베이스만 하고 머리도 스스로 질끈 묶었다. 가수 활동 때와 달리 화려함을 모두 덜어냈다"라고 말했다.

한편 '썬키스 패밀리'는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