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신메뉴 톳김밥 개발 "서울서 팔고 싶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백종원이 미역과 톳을 이용한 신메뉴를 개발했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거제도 솔루션을 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담겼다.

도시락집을 찾은 백종원은 거제의 맛을 낼 수 있는 신메뉴를 공개했다. 백종원은 "거제도의 특산물을 가지고 서울에서 개발을 해왔다"고 말했다. 백종원이 말한 재료는 미역과 톳이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캡처]

이어 백종원은 도시락집으로 가 "톳으로 김밥을 만들 것이다. 내가 서울에서 만들어 봤다. 우엉처럼 하면 된다. 내가 서울에서 팔고 싶더라"며 솔루션을 시작했다. 도시락집 사장은 "톳으로는 반찬만 해먹었지 김밥에 넣을 것이라곤 생각도 못했다"며 놀라워했다.

백종원과 사장은 톳김밥을 함께 만들기 시작했다. 먼저 톳을 깨끗이 씻은 뒤 뜨거운 물에 색이 변할 때까지만 살짝 데쳤다. 데친 톳을 다시 차가운 물에 씻은 후 간장과 설탕을 넣고 원래 색으로 돌아올 때까지 톳을 볶았다. 그 뒤 톳을 식혀주면 톳김밥의 메인재료인 톳이 완성됐다.

조보아는 톳김밥을 먹은 후 "톳이 날치알 같은 느낌이다. 완전 다이어트 식품이다. 밥이 적다"며 만족했다. 김성주는 "톳 때문에 비릿할까봐 걱정했는데 그렇지 않다. 톳을 정말 어떻게 한거지? 정말 기발하다"며 찬사를 보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