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경찰 도착…피의자 신분으로 성매매 알선 혐의 조사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승리가 경찰에 출석했다.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검은색 정장 차림의 승리는 2시 3분께 검은색 카니발 차량을 타고 도착했다.

승리는 성접대 의혹과 관련,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한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두 번째 조사를 받게 된다.

경찰은 승리를 상대로 외국인 투자자에 대한 성접대 의혹을 조사할 예정이다. 성매매 알선 혐의를 적용하려면 대가 관계를 확인해야 해, 성매매가 이뤄졌는지 비용을 지불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승리는 클럽 버닝썬 사건의 중심에 서있다. 특히 지난 달 26일 서울 강남 클럽을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되면서 파장을 일으켰다. 승리와 가수 C씨, 승리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A대표와 직원 B씨 등이 나눈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대화창에는 승리가 성접대를 지시하는 듯한 내용이 담겨 있다.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몰래 촬영된 성관계 영상을 공유했다는 의혹과 더불어 경찰과 유착 관계 의혹도 제기돼 충격을 안겼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