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홈런' 김하성 "수비에서도 안정감 보이겠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 유격수 김하성이 리그 개막을 사흘 앞둔 가운데 쾌조의 컨디션을 과시했다.

김하성은 19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시범경기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 3번타자 유격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3안타 1홈런 2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1회 첫 타석에서 내야 땅볼에 그쳤던 김하성은 두 번째 타석에서 짜릿한 손맛을 봤다. 팀이 2-0으로 앞선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KIA 좌완 김기훈을 상대로 볼카운트 3-1에서 4구째 139km짜리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25m의 솔로 홈런을 폭발시켰다.

[사진=이영훈기자]

홈런으로 타격감을 끌어올린 김하성은 5회 세 번째 타석에서도 깨끗한 좌전 안타로 1루를 밟았다. 이어 팀이 3-1로 앞선 7회말 1사 2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이날 경기 세 번째 안타를 기록했다.

김하성의 활약 속에 키움은 KIA를 4-3으로 제압하고 시범경기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김하성은 경기 후 "시범경기 때 성적은 중요하지 않다. 정규시즌을 잘 치르기 위한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며 "오늘 홈런은 실투를 놓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하성은 이어 "타순도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감독님께서 결정해주신 대로 따르고 있다"며 "유격수로서 부상 방지와 함께 체력 조절을 잘해서 타격 못지않게 수비에서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고척=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