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김부용X홍석천, 50분 요리 대결 '위장을 부탁해'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부용과 홍석천이 요리 대결을 펼쳤다.

1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부용과 홍석천의 요리 대결을 제안하는 최성국의 모습이 담겼다.

최성국은 저녁 식사 준비 시간이 되자 두 사람의 요리 대결을 제안했다. 이어 출연진들은 팀을 나눠 도와주기로 했고, 원하는 사람 뒤에 서기로 했다. 최성국, 이연수만 김부용 뒤에 섰고, 나머지는 모두 홍석천 팀이 됐다.

불타는청춘 [SBS 캡처]

김부용은 쭈꾸미 삼겹살을 메뉴로 정했고, 홍석천은 태국식 매운 조개 볶음을 메뉴로 선정했다.

두 팀은 50분을 제한 시간으로 두고, 요리를 시작했다. 홍석천은 가져온 태국 양념을 모두 꺼냈고, 김부용은 불이 약한 관계로 삼겹살 대신 베이컨을 넣었다.

두 사람은 50분의 시간을 거의 다 쓴 다음 요리를 완성했다. 이어 동네 주민들이 등장해 두 사람의 요리를 맛본 후 투표를 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