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아 "신곡 '우와', 처음엔 병맛…호불호 갈릴 수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걸그룹 다이아가 트렌디한 복고를 보여주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다이아는 20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 플랫폼 창동61에서 새 미니앨범 'NEWTRO(뉴트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다이아는 "다이아가 어제 첫 무대를 하고 쇼케이스를 하게 됐다. 팬들을 오랜만에 만났는데,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7개월 만의 컴백 소감을 전했다.

신곡 '우와'에 대해 "저희 노래가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노래다. 처음엔 병맛이라는 느낌을 받았다면 중독성에 빠져들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멤버들도 처음엔 듣고 깜작 놀랐다. 우리가 이런 노래를 소화할 수 있을까 싶어서 부정을 했다. 두 번 정도 들으니 중독 되고,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다이아는 복고 도전에 대해 "이전과 다르게 활발하고 파워풀하고 걸크러쉬한 다이아의 새로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멤버들도 처음엔 어색하고 새로운 콘셉트의 복고라 걱정을 했다. 복고를 어떻게 트렌디하게 보여줘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신나게, 재미있게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새 앨범 'NEWTRO(뉴트로)'는 새로운이라는 뜻의 뉴(NEW)와 복고라는 뜻의 레트로(RETRO)의 합성어로, 새로운 복고를 보여주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우와'는 갖고 싶을 만큼 멋진 것을 보았을 때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것처럼 보기만 해도 '우와'할 만큼 '우아한 너'를 노래했다. 지난해 데뷔 후 첫 음악방송 1위를 차지했던 '우우'를 프로듀싱한 신사동호랭이가 작곡한 신나는 복고풍 댄스곡이다. 파트마다 다채로운 구성과 각 잡힌 군무, 멤버들의 섹시미가 돋보인다.

다이아의 새 앨범 '뉴트로'와 타이틀곡 '우와'는 이날 오후 6시 음악사이트를 통해 음원 발매된다. 지난 19일 '더쇼' 무대로 컴백 무대를 가진 다이아는 이번주 음악방송을 통해 본격 활동을 이어간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