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 전도연 "세월호 유가족과의 만남, 죄스러웠다" 눈물(인터뷰)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전도연이 세월호 유가족을 만난 순간을 회고하며 영화 '생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생일'(감독 이종언, 제작 나우필름·영화사레드피터·파인하우스필름)의 개봉을 앞둔 전도연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생일'은 2014년 4월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이며 세월호 참사를 모티브로 한다.

극 중 전도연은 엄마 순남 역을 연기한다. 순남은 아들을 잃은 상처를 묵묵히 견뎌내며 딸 예솔과 살아가야 하지만, 떠난 아들 수호에 대한 그리움은 나날이 커져간다. 돌아온 남편 정일의 잘못이 아님에도 괜히 원망스럽고 좀처럼 마음을 열지 못한다.아들의 생일을 하자고 할수록 그것이 수호와의 이별을 인정하는 것 같아 자꾸만 거부한다.

[사진=매니지먼트숲]

'생일'은 누구보다 세월호 유가족을 위로하는 작품이다. 전도연은 유가족 시사회를 통해 남겨진 가족들을 만났다고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유가족에게 제 어떤 한 마디가 위로가 될지 모르겠더라고요.(눈물) 처음엔 안 봽고 싶다고 얘기 드렸었어요. 시나리오에 더 집중하면서 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했었고 유가족을 만나왔던 감독님에 대한 존중의 의미이기도 했어요. 유가족 시사회를 하고 무대인사를 가게 됐는데 극장 안에 못 들어가겠더라고요. 인사를 드린 후에 (유가족) 어머님이 직접 수를 놓고 만든 지갑을 제 손에 쥐어주셨어요. 그때 무섭고 부담스럽다고만 느꼈던 제 모습이 죄스러웠어요. '누군가가 먼저 (유가족들에게) 다가가야 하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전도연은 세월호 유가족과의 만남에서 '지갑'뿐 아니라 '예은이 아버님'이 가장 많이 생각난다고 꼽았다. 그는 "예은이 아버님이 저희가 작품을 처음 시작할 때 고민했던 것처럼 똑같이 되게 많은 우려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예은이 아버님이 영화를 보시고 난 후에 '생일 모임을 계속 하는 건 살아가는 이유를 하나라도 찾기 위한 것'이라고 말씀하셨을 때 정말 그렇겠다 싶더라고요. 극 중 생일 모임 신을 찍을 때 아침부터 지칠 때까지 이틀 동안 촬영했어요. 시나리오를 봤을 때는 '이 슬픔을 감당할 수 있을까' 했는데 찍고 나니까 '그런 모임을 통해 힘이 나겠구나' 생각했죠."

전도연은 '생일'에 출연하지 않았다면 후회했을 거라고 거듭 전했다.

"이 영화에 동참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출연하기로 선택한 제 스스로에게 고마웠어요. 출연하지 않았으면 정말 후회했을 거예요. 사명감, 책임감, 그리고 '기억하고 있자'는 게 아니라 그냥 자연스럽게 극 중 우찬이 엄마가 순남에게 다가와 안아주듯이 영화를 통해 옆에서 따뜻하게 있어주는 그 느낌이 전달됐으면 좋겠어요."

한편 '생일'은 오는 4월3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