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조보아, 눈물의 하차…후임 정인선에 전한 당부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조보아가 '골목식당'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조보아는 지난 2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 59회 거제도 편을 통해 MC로서 마지막까지 활약을 펼치며 아쉬운 작별 인사를 전했다.

지난 2018년 3월 홍일점 MC로 '골목식당'에 합류한 조보아는 지난 1년여간 다양한 매력으로 존재감을 뽐내며 밝은 에너지를 전파했다.

#공감요정

조보아는 '골목식당'에서 솔직하면서도 다른 사람들에게 공감하고 배려하는 모습을 드러내며 따뜻한 마음으로 소통해 훌륭한 가교 역할을 했다. 이런 진심 어린 마음은 '골목식당'의 사장님들과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표정·별명부자

난처한 상황에 처했거나 맛없는 음식을 먹을 때 등 시시각각 마음과 감정이 고스란히 전달되는 조보아의 표정은 시청자의 심경을 대변하며 프로그램의 인기 요소로 자리 잡았다. 또한 대표적으로 불리는 '공감요정'뿐 아니라 '맛없슐랭' '빌런 판독기' '시식 요정' '설거지 요정'등 적재적소의 활약으로 다양한 별칭을 얻으며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남다른 열정과 센스

조보아의 남다른 열정과 센스도 '골목식당'의 보는 재미 중의 하나였다. 신포시장 편의 타코야키나 청파동 편의 꽈배기 등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연습에 매진해 사장님들과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열정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모습으로 호평을 받기도 했으며 거제도 편에선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TOT 김밥'을 탄생시켜 빛나는 센스를 발휘하기도 했다.

[사진=SBS]
조보아는 마지막 방송을 통해 "시청자 여러분, 그동안 '골목식당'을 많이 사랑해주시고 '골목식당'의 조보아 또한 너무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골목식당'이라는 프로그램은 제게 배우로서의 연기 인생도 그렇고 그 전에 사람으로서 인생에 날개를 달아주셨어요"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골목식당'의 진정한 주인이신 사장님들, 얼굴엔 티가 안 나도 손을 파르르 떨고 계세요. 그분들 긴장 잘 풀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후임 MC인 배우 정인선에게 당부를 건네며 마지막까지 '공감요정'의 면모를 보여줬다.

한편 조보아는 드라마 '시크릿' 출연을 확정, 외과 레지던트 정영재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그릴 예정이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