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기안84, 패션쇼 도중 성훈 이름 불렀다 '깜짝'...민폐 사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기안84가 패션쇼 도중 성훈의 이름을 불러 놀라게 했다.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성훈이 서울패션위크에 모델로 서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기안84는 셀럽으로 초대를 받았고, 기안84는 쇼장으로 가는 길에 사람들이 사진을 찍자고 몰려들자 "내가 그동안 열심히 살았구나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나혼자산다 [MBC 캡처]

이후 쇼가 시작됐고, 맨 앞줄에 앉은 기안84는 성훈이 등장하자 이름을 불렀다. 성훈은 기안84과 눈이 마주치자 웃음이 나오려는 걸 안간힘으로 참았다.

이 영상을 보던 무지개 회원들은 놀랐고, 이시언은 "나같으면 이단 옆차기 했을 거다"고 말했다. 기안84는 "나는 반가워서 아는 척 한건데, 지금 보니 민폐였던 것 같다"고 사과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