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 노숙자 변신…하드캐리 활약 계속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김동욱이 노숙자로 변신한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 시켰다.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이 15일 방송에서 김동욱이 노숙자로 변신해 위장잠입수사를 펼칠 것을 예고했다.

[사진=MBC]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근로감독관이 아닌 노숙자로 파격 변신한 김동욱의 모습이 담겨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꾀죄죄한 얼굴과 남루한 옷으로 완벽하게 노숙자로 변신한 김동욱은 근로감독관이었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180도 확 달라진 비주얼이다. 동시에 이번엔 그가 또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 것인지 5-6회 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먼저 김동욱은 자신을 둘러싼 검은 조직(?)의 무리를 향해 주유기를 겨누고 라이터를 들고 있어 극 중에서 벌어질 일촉즉발의 상황을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또 다른 스틸 속에는 김동욱 홀로 무기까지 갖춘 다수의 무리를 상대하는 모습까지 담겨 있어 사회의 악덕 갑질 응징에 나선 그에게 어떤 사건이 벌어지게 된 것인지 관심을 고조시킨다.

이어 상대방을 향해 마치 무술을 연마한 듯 권법 포즈를 취하고 있는 김동욱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자신감 넘치게 무술 권법 중 한 포즈를 그대로 따라 하고 있는 김동욱의 사뭇 진지한 표정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하는 것. 여기에 김동욱은 무거운 짐을 옮길 때 사용하는 카트에 직접 몸을 싣고 킥보드를 타는 것처럼 활용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은 유쾌한 웃음을 예고했다.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이날 밤 10시에 5-6회가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