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도 제대로"…성리, '프듀2'→레인즈→솔로 '새출발'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나 혼자서도 제대로 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 '프로듀스101 시즌2'와 프로젝트 그룹 레인즈를 거쳐 솔로 가수로 새출발하는 김성리의 각오다.

김성리는 15일 오후 서울 홍대 브이홀에서 첫 번째 솔로 미니앨범 '첫, 사랑' 발매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2017년 방송된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최종 47위를 기록한 후 프로젝트 그룹 레인즈로 활동했던 그는 솔로 가수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성리[사진=C2K엔터]

김성리는 "이렇게 솔로로 정식 활동을 한다는 것에 감사하다. 오늘을 나의 제 2의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마음을 다잡고 있다"며 "혼자서 준비하면서 외롭고, 힘들었다. 분명 어려운 점도 있었지만 잘 이겨냈다. 열심히 준비했다"고 솔로로 데뷔하는 소감과 각오를 밝혔다.

김성리의 첫 미니앨범 '첫, 사랑'은 세상 모든 것이 아름답게 보이고, 가진 모든 걸 다 주고 싶은 첫 사랑의 감성을 녹여낸 앨범. 첫사랑을 겪고 있는 또는 겪었던 모든 연인들을 위한 러브송이자 '첫 번째 앨범, 사랑에 관한 이야기'라는 중의적 의미도 있다.

김성리는 "이번 앨범은 전곡이 세레나데 형식으로 표현됐다. 총 다섯 곡이 수록됐다"며 "앨범 이름 '첫, 사랑'에는 이중적인 의미가 있다. 앨범 수록곡이 첫 사랑에 빠진 소년의 이야기를 하고 있어 이런 제목을 지었고, 또 다른 의미는 첫 앨범이라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는 콘셉트를 통일시키기 위해 템포가 느린 곡으로만 넣었다. 하지만 내가 워낙 리드미컬한 곡을 좋아하는 만큼 훗날 발매를 생각해 보고 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그게 너라서'는 열렬한 사랑을 고백하는 재즈클래식 발라드 곡. 피아노 선율 위 스트링 사운드, 어쿠스틱한 기타와 베이스 사운드가 드라마틱한 곡의 분위기를 완성시켜 성리의 섬세한 보컬이 돋보인다.

이밖에도 연인에 대한 사랑의 마음을 성리의 섬세한 목소리를 통해 표현하는 아름다운 러브송 '내 품에', 깨끗하면서도 힘 있는 보이스와 잘 어우러진 클래식 발라드로 시적인 노랫말이 특징인 '아른거려', '그게 너라서' 인스트루멘탈과 인트로까지 총 5트랙이 앨범에 수록됐다.

김성리는 "요즘 남성 발라드 가수들의 활동이 주춤한 상황인데 대 선배님들이 다져놓은 길을 내가 꼭 한 번 이어가고 싶다. 박효신, 김범수 선배님이 내 롤모델이다. 그 계보를 이어가고 싶다. 인지도를 쌓고 대중에게 인정받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또 "발라드도 발라드지만 힙합과 알앤비를 너무 좋아한다. 나중에 힙합 알앤비를 섞어 딘 선배님처럼 자기 색이 뚜렷한 개성있는 아티스타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김성리의 새출발을 알리는 첫 솔로 미니앨범은 이날 정오에 발매됐다.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