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이닝 9K' 류현진, 몸 상태 우려 씻어냈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부상에서 돌아온 류현진(32·LA 다저스)이 날카로운 구위를 되찾았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2이닝 6피안타 2피홈런 1볼넷 9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첫 패전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이날 9개의 탈삼진을 뺏어내는 등 선발투수로서 제 몫을 다했다.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피홈런 2개를 허용한 부분은 옥에 티였지만 최고구속 148km를 기록한 직구와 체인지업, 컷 패스트볼 등을 섞어 던지며 밀워키 타선을 상대로 선방했다.

[사진=뉴시스]

무엇보다 건강함을 증명해낸 부분이 가장 큰 소득이다. 류현진은 앞서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의 선발등판했지만 경기 중 사타구니 통증을 호소하며 1.2이닝 만에 강판된 바 있다.

류현진은 지난해 5월 사타구니 부상으로 3개월간 이탈한 경력이 있어 우려를 샀지만 빠른 회복세와 함께 마운드로 돌아왔다. 부상자 명단에 등재된 뒤 12일 만에 복귀전을 성공적으로 치르면서 남은 시즌 전망도 밝게 했다.

92개의 공을 던지면서 체력적인 부분에 대한 물음표도 지워냈다. 스트라이크 비율도 67%를 기록하며 특유의 제구력도 여전한 모습을 보여줬다.

비록 빅리그 통산 100번째 등판에서 승리를 챙기지는 못했지만 여러 가지 소득을 얻어낸 경기였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