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걸리버, 100대 가왕 됐다…홍경민·유승우 등 반전 정체(종합)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복면가왕' 걸리버가 3연승 도전에 성공하며 100대 가왕이 됐다. 홍경민과 유승우, 하진, 익스 이상미 등이 반전 정체를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걸리버의 3연승 도전과 이를 막아설 준결승 진출자 4인의 무대가 꾸며졌다.

가왕전에서는 하진, 유승우를 제치고 올라온 '우왕'과 '걸리버'가 맞붙었다. 우왕은 3라운드에서 플라워의 '클라잉'을 선곡해 호소력 있는 보컬과 내공 있는 무대를 선사했다. 걸리버는 이적의 '빨래'로 울림 있는 무대로 가왕다운 면모를 발산했다.

대결 결과 걸리버가 이기며 100대 가왕이 됐다. 걸리버는 "특별한 순간에 선물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복면가왕'에서는 홍경민, 유승우, 익스 이상미, 하진 등 출연자들이 반전 정체를 공개했다.

가왕전에서 아쉽게 패한 우왕은 모두의 예상대로 가수 홍경민이었다. 홍경민은 "살면서 3연속 누군가를 이겨본 것은 처음이다"라고 결과에 만족감을 표했다. 모두가 홍경민이라고 추측한 것에 대해 "쉽게 알아보는 것이 인기를 반영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웃었다. 홍경민은 "화면 속 제 모습을 신경 쓰지 않고 노래를 부른다. 이런 적이 있나 싶다. 나 혼자 판타지 속에서 노래를 부르는 것 같아 너무 좋았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가왕 결정전 문턱에서 아쉽게 패한 벌거벗은 임금님은 '고막남친' 유승우였다. 3년 만에 다시 복면가수로 출연한 유승우는 "가면 벗으면 다 아실줄 알았는데 놀라셔서 더 통쾌한 것 같다"고 기뻐했다. 판정단 '유책사'로도 활약했던 유승우의 출연에 판정단은 반가움을 드러냈다. 김구라는 "왜 이렇게 성장했는지. 유책사가 그립다. 음악적 내공이 대단한 친구다"라고 말했다. 유승우는 "판정단보다 패널이 더 떨렸다. 무대는 나를 보여주자는 식으로 했더니 마음이 더 편했다"고 말했다.

'블루마우스'는 MBC 대학가요제 출신 밴드 익스의 이상미였다. 판정단 카이가 이상미의 목소리를 알아채 놀라움을 안겼다. 이상미는 오랜만에 선 무대에서 변치 않는 가창력과 열정을 보여줬다. 이상미는 "이런 무대를 오랜만에 해서 이런 감정을 오랜만에 느꼈다. 관객들의 얼굴을 보니 아드레날린이 분출했다.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파워워킹은 인기드라마 'SKY캐슬' OST We all lie'를 불렀던 10년차 가수 하진이었다. 하진과 인연이 있는 윤상은 "'SKY캐슬' 그 친구인줄 오늘 알았다. 많은 분들이 응원해준 것처럼 전성기가 계속 되지 않을까 싶다"고 응원했다. 하진은 "마지막에 퇴장을 할 때 호응을 해줘서 첫 공중파 진출이 성공적이었던 것 같다"라며 "최근까지 알바를 했는데 그만 두는 날 사장님이 종이를 한 뭉텅이 주시면서 사인을 해달라고 했다. 정말 기뻤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