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율희, 연애시절 최민환 달달고백 "통통아 내 거 할래?"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율희가 최민환과의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25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4'에는 팽현숙, 김지우, 홍현희, 이수지, 율희가 출연했다.

율희는 "앨범 나왔을 때 처음으로 선배들에게 인사를 갔다. FT 아일랜드 선배들에게 인사를 하는데, 검은 아우라를 풍기며 구석에 오빠가 있더라. 관심 없다는 표정이었는데, 계속 눈길이 가더라"고 말했다.

해피투게더 [KBS 캡처]

율희는 "그러다 잊어버리고, 2년이 지났는데 지인이 민환이 오빠 이야기를 꺼내더라. 그래서 소개팅해달라고 해서 소개팅을 했다. 오빠도 나와 이야기하다가 잘 맞다고 느꼈는지, '통통아 내 거 할래?'라고 해서 사귀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은 '통통'이 뭐냐고 물었고, 율희는 "내가 통통해서 오빠가 부르는 애칭이다. 지금도 부른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