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실' 남태현♥장재인 "사람 일은 모르는 것 같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가수 남태현과 장재인이 '작업실'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한 소감을 털어놨다. 두 사람은 모두 "사람 일은 모르는 것 같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tvN '작업실'(연출 강궁) 제작발표회에서 강궁 PD는 "남태현, 장재인 씨 축하드린다. 예쁜 사랑 오래오래 하세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처음 장재인 씨를 미팅할 때 본인은 큐피트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했는데 어떻게 이렇게 됐다"고 폭로했다.

이에 장재인은 "사람 일은 모르는 거더라"고 말을 줄였다. 남태현 역시 "프로그램에 미션도 없고 뭐 하라는 지시도 없고 심지어 카메라가 어디서 찍는지도 몰랐다.나 자신에 몰입하다보니"라며 "사람 일은 모르는 거 같더라"라고 말해 미소짓게 만들었다.

'작업실'은 열명의 청춘 남녀 뮤지션들이 함께 생활하며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 고성민, 스텔라장, 아이디, 장재인, 차희, 남태현, 딥샤워, 빅원, 이우, 최낙타 등이 출연한다.

'작업실'은 5월1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