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집단 성폭행 의혹' 포승줄에 묶인 최종훈


[조이뉴스24 정소희 기자] 집단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이 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포승줄에 묶인 채 관계자들에게 이끌려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7일 성폭력 처벌법 상 특수 준 강간 등 혐의로 최종훈, 연예기획사 직원 A씨, 회사원 B씨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종훈 등은 이미 앞서 구속 기소된 정준영 등과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군 리조트 여행에서, 2016년 3월 대구 한 호텔에서 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불법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번 집단 성폭행 사건과 관련, 6명을 입건해 조사를 해왔다.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